Gospel Letter. ‘주님과 친밀하시나요?’

가스펠 편지 Gospel Letter

– 주님과 친밀하시나요?

코로나 19로 인해 영상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벌써 주일학교는 한 달이 훌쩍 넘었습니다. 영상 예배 자체는 아이들 수준에서 보면 너무 지루하거나 너무 평면적으로 다가올 것이 분명합니다. 아이들은 교회공동체라는 친밀한 환경에서 자라 성경과 신앙을 배우고 체득이 됩니다. 어른들처럼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알고 있으면 이런 환경을 이해하고 영상으로 예배드리는 것 속에서 하나님을 만날 텐데 아이들은 그렇지 못할 것입니다.

제가 아는 집사님은 가정에서 영상으로 예배드리면서 찬양할 때는 손을 들고 찬양하고 설교 시간에도 입으로 아멘이라 소리를 낸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배를 마치고는 아이들을 안거나 손을 얹어 기도를 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아이들에게 설명을 합니다. ‘예배는 보는 것이 아니라 드리는 것이란다. 우리가 무엇으로 드릴 수 있겠니? 하나님께는 부족한 것이 하나도 없단다. 아빠가 손을 들고 찬양하는 것은 내 마음의 진심을 드러나 보이는 것으로 올려 드리는 것이란다.’

영상으로 처음 예배드릴 때는 처음 경험하는 여러 가지 감정으로 간절함이 더하겠지만 이런 시간이 반복되면 이 또한 당연하게 여겨질 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 장기화되면 환경이나 상태보다 예배자의 마음과 태도가 문제 되지 않을까요.

사실, 코로나 19로 인해 우리의 신앙과 사역에 있어서 많은 것들이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저는 엄청 바쁘게 살았습니다. 그런데 강제적으로 넉넉한 시간을 가지면서 저의 영적인 생활을 점검하게 되었는데, 제가 실제로 주님을 바라보고 의지하는 것이 너무 어색하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사역이 많을 때는 주님 바라보는 것이 잘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넉넉한 시간이 되니 제가 주님을 바라보는 것을 피하려고만 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성경을 읽는 것도, 기도를 하는 것도 시간이 많으니까 더 많이 읽고 기도도 더 깊게 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그렇지 않아서 너무 깜짝 놀랐습니다.

하나님을 향한 간절한 마음이 그동안 바쁨 속에 감추어져 있었고, 물질이나 인간관계, 어떤 상황 속에 숨겨져 있었던 것은 아닐까요? 그리고 우리 마음이 그동안 예배의 형식이나 공동체 환경에 감추어져서 실제로는 주님과 친밀한 관계가 없었던 것은 아닐까요?

저는 주님과 교제하는 것이 어색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주님을 사랑하는 것이 자연스러우면 좋겠습니다. 이런 시간을 주셔서 다시 주님과 친밀하게 되려고 노력하는 요즘이 참 감사합니다. 그리고 다시 공동체예배가 회복되었을 때 우리 자녀들과 함께 더 뜨거운 예배가 되길 소망합니다.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하나님은 사랑이심이라_요한일서4:8’

_하나님을 향한 우리의 마음을 들여다보며, 오승주목사

#주님을더욱사랑합니다 #정성을다해예배드리는것이 #그사랑의표현입니다 #공동체예배가다시회복되길간절히바랍니다 #고통당하는전세계를위해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