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spel Letter ‘넘어지면 일어나고 또 넘어지면 다시 일어나고’

가스펠 편지 Gospel Letter

– 넘어지면 일어나고 또 넘어지면 다시 일어나고.

고등학교에 다닐 때, 어린 제 삶이 너무 자주 무너져서 마음이 되게 속상한 적이 있었습니다. 주일에 설교를 들으면 알겠는데 막상 제 삶에서는 속절없이 무너지는 것을 경험하니 허탈하기도 하고 낙심이 되기도 했습니다.

‘역시 난 안 되는 가 보다’

제가 이런 이야기를 교회 누나에게 고백했더니 ‘승주야 일기를 한번 써보면 어떨까?’ 일기를 쓰면 하나님과의 관계를 가꾸기에 너무 좋다는 누나의 말에 당장 일기장을 한권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주일 설교를 듣고 느낀 점, 기도제목 같은 것을 적기 시작했고, 삶에서 실수하는 것들, 크고 작은 죄, 속절없이 무너지는 것들도 다 기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성경을 읽고 느끼는 것들, 찬양가사, 결단 등을 적기 시작했습니다.

그때부터 일기를 매일 쓴 건 아니었지만 가끔 써 왔고 목사가 된 이후로는 매일 쓰다시피 합니다.

저는 매일 성경을 읽는데, 오늘은 아모스를 읽었습니다.

‘가난한 자를 삼키며 땅의 힘없는 자를 망하게 하려는 자들아 이 말을 들으라’ 로 시작하는 8장을 읽는데 정신이 번쩍 드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안식일을 거짓으로 지키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모습을 책망하시는 장면인데 겉으로는 안식일을 지키고 있지만 그들의 마음은 안식일에 관심이 없고 돈 버는 것, 남을 속여서 성공하는 것, 그런 것에 관심이 있었고 하나님은 그들의 모든 행위를 절대로 잊지 않겠다고 하셨습니다.

제 일기장에는 아모스 8장을 읽고 이렇게 기록해놓았습니다.

‘경건, 경건의 모양으로 신앙을 시작하면 결국 경건의 모양으로 무너지겠구나. 경건의 능력 곧 하나님과의 관계가 되면 자연스럽게 경건의 모양도 생기는 법인데 우리는 계속 경건의 모양만 가지고 살고 있구나.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을 지키는 것이 너무 중요하고 그것은 나와 하나님만 알고 있는 것. 주님 오늘도 너무나 사랑해요.’

신앙은 넘어짐과 일어섬의 반복입니다. 처음에는 그 간극이 너무 넓어서 힘들겠지만, 그 과정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느끼게 되고 점차 간극이 줄어들게 됩니다. 간극이 줄어들게 되는 결정적 이유가 하나님과의 관계가 회복되는 장치가 내 삶에 생기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경건의 모양이겠지요. 넘어지고 일어서고 또 넘어지고 또 일어서고, 그렇게 하나님과 가까워지는 신앙생활이 진짜 힘 있는 신앙생활입니다.

바리새인처럼 남에게 보이려고 하는 껍데기 신앙생활은 나중에 스스로 무너지게 만듭니다. 나 중심의 신앙이기 때문입니다. 신앙은 하나님 중심 곧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저에게 묵상일기는 다시 일어서게 만드는 장치이자 나팔 소리입니다. 여러분의 삶 한켠에도 다시 일어서는 ‘회복’이라는 장치를 마련해보세요.

_하나님을 의지하는 신앙으로 안내하며, 오승주목사

#가스펠편지 #묵상일기 #말씀묵상 #넘어지면일어서는 #신앙의힘이있는 #성도가됩시다👍